2018 국민대학교 두리톤

지난 10월 26일-27일, 국민대학교 7호관에서 두리톤이 진행되었다. 두리톤은 국민대학교의 용두리를 상징하는 두리와 해커톤을 합친 국민대학교 컴퓨터공학부에서 진행하는 해커톤 행사이다. 


금요일 저녁 7호관 445호에 참가자들이 모두 모여 컴퓨터공학부 학부장님이신 이상환 교수님의 개회사로 두리톤 행사의 시작을 알렸다. 


이상환 교수님이 두리톤 개회사를 하는 모습


참가자들은 저녁을 먹으면서 아이디어를 구상하고, 저녁을 먹은 후에는 아이디어를 발표하는 시간을 가졌다. 


아이디어를 발표하는 참가자의 모습


이번 두리톤에서는 참가자들이 보다 좋은 결과물을 만드는 것을 돕기 위해 두분의 멘토를 모셨다. 멘토로 오신 이선협님과 남세현님은 참가자들의 질문을 받아주고 어려운 부분을 도와주면서 각 팀의 결과물이 기획대로 나올 수 있도록 도와주셨다.


두 멘토님을 소개해주고 계신 임성수 학장님의 모습

멘토링을 해주고 계신 멘토님의 모습

멘토링을 해주고 계신 멘토님의 모습


참가자들은 밤새 회의하고 개발하면서 본인들의 아이디어를 구현하기 위해 노력했다. 출출할 참가자들을 위해 피자도 제공되었다. 참가자들은 피자를 먹으면서도 멘토님께 질문하고 회의하는 열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멘토님과 피자를 먹으며 이야기를 나누는 참가자들의 모습

회의 및 개발하고 있는 참가자들의 모습


토요일 오후에는 밤새워 만든 작품을 발표하고 시상하는 시간을 가졌다. 1등은 F4팀의 신재혁, 평선호, 김성현, 김찬호 학우들이 가져갔다. 


2018 두리톤의 1등은 F4팀이 가져갔다


무박 이일동안 기획, 개발, 디자인을 통해 본인의 아이디어를 구현하고 새로운 사람들과 협업하는 새로운 경험을 하면서 참가자들 모두 뜻깊은 시간을 보냈으리라 생각된다. 


사진: 백지수 기자(bjs_07@kookmin.ac.kr)
기사: 이유정 기자(82838283@naver.com)

2018년도 ACM 경진대회


2018년 10월 6일 토요일 공학관 B104, B105, B211호에서 제 15회 소프트웨어학부 프로그래밍 경시대회 (18th ACM-ICPC 2018 Asia Regional-Korea)가 개최되었다. 12시부터 학부에서 참가학생들을 위해 준비한 도시락을 제공하고, 본격적인 대회는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총 3시간 동안 진행되었다. ACM-ICPC 대회는 국민대학교 소프트웨어학부 만이 아니라 전국의 대학생을 대상으로 하기 때문에 이번 예선에서도 치열한 경쟁이 예상되었다. 또 3명이 한팀이 되어 12문제를 컴퓨터 한 대로만 풀어야하기 때문에 예선 통과를 위해서는 협동심도 중요한 요소였다.
이번 대회의 출제 문제는 다음과 같다.

A: Black Chain
B: Farm
C: Lucid Strings
D: Matching
E: Panokseon
F: Parcel
G: Passport Control
H: Path Embedding
I: Registeration
J: Sliding Blocks
K: Suffix-Freeness
L: Three Robots

학생들은 위 12개의 문제들을 C, C++, Java 중에서 자신있는 언어로 시험에 응시할 수 있었는데, 대부분의 학생들은 C++을 사용하였다.


                                                       ▲B104호에서 대회에 대한 설명을 듣는 학생들

                                                        ▲B105호에서 대회에 참가하고 있는 학생들


쉽지 않았던 대회였음에도 열심히 토론하는 모습과 간간히 들려오는 감탄소리에서 학생들의 열정을 엿볼 수 있었다. 비록 모두가 본선에 진출 하지는 못하겠지만, 3시간이라는 긴 시간동안 최선을 다한 학생들에게 박수를 보내고 싶다.





기사: 백지수 기자(bjs_07@kookmin.ac.kr)
사진: 이유정 기자(82838283@naver.com)

2018 경상대학 x 소프트웨어대학 체육대회

지난 21일 경상대학 x 소프트웨어대학 체육대회가 운동장에서 열렸다. 이번 체육대회의 슬로건은 각 대학 학생회의 이름을 따서 '우리 두리 우연일까' 라는 이름으로 정해졌다. 체육 대회는 축구, 신발던지기, 짝피구, 줄다리기,발야구,미션달리기,판뒤집기, 계주까지 총 8가지 종목으로 진행됐다. 소프트웨어 대학은 빨간티셔츠, 경상대학은 파란티셔츠를 입고 각자의 팀을 응원했다.



▲ 축구 경기 중 골을 넣은 학생들



제일 먼저 축구경기가 시작되었다. 이 골을 시작으로 학생들은 3:1로 축구에서 승리를 차지하였다. 축구가 끝나고 학생들은 과에서 준비한 도시락을 먹으며 점심시간과 휴식시간을 즐겼다. 



▲ 점심시간에 도시락을 받아가는 학생들


줄다리기와 발야구에서는 아쉽게도 경상대학에 패배하였다. 하지만 학생들의 응원이 돋보이는 경기들이었다.



▲ 줄다리기 경기를 하고 있는 학생들




▲ 발야구 경기를 하고 있는 학생들

체육대회의 꽃인 계주에서는 학생들 모두 최선을 다했지만 아쉽게 지고 말았다. 비록 졌지만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 뛰는  모습이 인상적인 경기였다.



▲ 계주 경기를 하는 학생들


이번 경상대학x소프트웨어대학 체육 대회를 통해 각 과에 대한 소속감을 높이고 친목 도모에도 큰 도움이 되었다. 잠시나마 일상의 스트레스를 잊고 다같이 즐겁게 운동할 수 있는 시간이었다.


▲ 체육대회가 끝나고 단체사진을 찍는 참가 학생들


기사: 백지수 기자(bjs_07@kookmin.ac.kr)
사진: 이유정 기자(82838283@naver.com)

2018 하반기 뽑히는 자기소개서 특강

지난 14일 목요일, 오후 5시부터 7호관 424호에서 '2018 하반기 뽑히는 자기소개서 특강'이 진행되었다. 이번 자기소개서 특강은 경력개발지원단의 황소라님이 진행해주셨다.


 ▲ 자기소개서 특강을 진행하고 계시는 황소라님과 경청하고 있는 학생들


약 2시간동안 진행된 특강은 1부와 2부로 나뉘어서 진행되었다. 1부에서는 최근 채용 트랜드와 직무와 관련하여 본인을 파악하는 시간을 가졌고, 2부에서는 자기소개서 작성과 관련된 구체적인 전략과 사례를 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 2018년 채용 트랜드를 설명하고 계시는 황소라님과 경청하고 있는 학생들

▲ 경청하고 있는 학생들


학생들은 특강이 진행되는 동안 중요한 전략들을 필기하고, 특강이 끝난 후에는 개인적으로 질문을 하는 등 뜻깊은 시간을 보냈다. 


▲ 2018년 채용 트랜드를 설명하고 계시는 황소라님과 경청하고 있는 학생들


이번 자기소개서 특강을 통해 학생들 모두 원하는 기업의 서류 합격과 더불어 최종적으로 취업에 성공할 수 있기를 바란다.


기사: 이유정 기자(82838283@naver.com)
사진: 백지수 기자(bjs_07@kookmin.ac.kr)

2018 소프트웨어학부 다학제간 캡스톤디자인I

2018년 6월 1일 금요일 7호관 429호 자율주행스튜디오에서 '2018 소프트웨어학부 다학제간 캡스톤 디자인 최종전시회'가 열렸다. 캡스톤 디자인 전시회는 오전 11시부터 오후 5시까지 진행되었다. 캡스톤 디자인 전시회는 소프트웨어학부의 4학년 학부생들이 팀을 이뤄 각자 주제를 정해 한 학기동안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만들어낸 결과물을 전시 및 평가받는 자리이다. 지금까지는 7호관 2층 로비에서 진행되었다면, 올해는 새로 만들어진 7호관 자율주행스튜디오에서 진행되었다. 
▲2018 캡스톤 디자인 전시회에 참가한 학부생들과 교수님들

11시에 개막식을 시작으로 캡스톤 디자인 전시회가 시작되었다. 전시회를 하는 대부분의 교수님들과 소프트웨어학부 4학년 학우들 외에도 다른 학년 학부생 및 타과 학부생들도 많이 참석하였다. 이상환 교수님의 개회사와 이채성 LINC 사업단장님의 축사를 시작으로 캡스톤 디자인 전시회가 진행되었으며, 그 다음으로 테이프 커팅식이 진행되었다. 

▲개회사를 하시는 이상환 교수님
▲축사를 하고 계신 이채성 LINC 사업단장님

▲커팅식을 진행하는 황선태 교수님, 이채성 LINC 사업단장님, 엄형근 학우, 우종우 교수님, 김혁만 교수님

이번 캡스톤 디자인 전시회는 기존까지 진행해왔던 전시회와는 조금 다르게 인턴을 진행했던 회사와 연계하여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산학분반을 신설하여 일반분반 16팀, 산학분반 9팀으로 나누어 총 25팀의  캡스톤 프로젝트가 진행되었다. 

▲개막식을 보고있는 캡스톤 전시회 참가 학우들

개막식이 끝나고 본격적인 전시회 및 평가가 이루어졌다. 교수님들께서는 전시를 하고 있는 각 팀들을 돌면서 프로젝트에 대한 설명을 듣고 시연결과를 보신 후 평가를 진행하셨고, 많은 학우들 역시 각 팀원들에게 작품에 대한 설명을 듣고 체험한 후, 가장 마음에 드는 팀의 작품에 스티커를 붙여 인기투표를 하였다.
▲자율주행스튜디오 내에 전시된 여러 팀의 작품을 체험하고있는 국민대학교 학우들
▲강승식 교수님께 작품 설명을 하고있는 12조 'The Best Plan is No Plan'팀의 황용환 학우, 김선규 학우
▲우종우 교수님께 작품 설명을 하고있는 'Viewtiful'팀의 김예린, 고가을, 정승우 학우
▲주용수 교수님께 작품 설명을 하고있는 1조 '캡톤 아메리카'팀의 엄형근 학우, 구민준 학우

많은 팀들이 자신들이 진행했던 프로젝트가 어떤 것인지 알 수 있게끔 어플이면 어플, 웹이면 웹, 또는 시연가능한 프로그램 등을 전시해서 처음 보는 사람들도 재밌게 체험할 수 있도록 하였다.
▲4조 '오장육부'팀에서 체질진단을 위한 설문을 하고계신 최은미 교수님
▲9조 'VT'팀의 스마트미러 앞에서 가상으로 옷 코디를 해보시는 한광수 교수님

또한, 이번 캡스톤 디자인 전시회에는 소프트웨어학부의 자동차동아리인 '포스카(Foscar)' 도 참여를 했다. 포스카는 이번에 자율주행자동차를 주제로, 자율주행자동차를 직접 설계, 제작했으며 자율주행스튜디오에서는 시연을 할 수 없어서 트랙에서 자율주행하는 자동차를 찍은 시연 영상을 전시하였다.
▲동아리 '포스카(Foscar)'의 자율주행자동차와 시연영상

소프트웨어학부의 2018년도 캡스톤 디자인 전시회는 오후 5시에 종료되었다. 전시회가 종료된 이후에는,  지금까지 해왔던 프로젝트의 결과물 평가를 기준으로 시상식이 진행되었다.
▲시상식을 진행하시는 황선태 교수님
1등 팀은 악성코드 분석 전문가의 효율적인 악성코드 분석을 돕기위한 서비스를 개발하는 프로젝트를 진행한 16 'MASK' 팀이 되었다. 이외에도 1등부터 5등 팀까지의 수상, 인기상 수상까지 해서 시상식이 마무리되었다.
▲1등 팀 16조 'MASK'의 조장 한채연 학우와 시상을 하고계신 이시윤 교수님

한 학기동안 최선을 다해 프로젝트 개발을 위해 열심히 노력한 소프트웨어학부의 4학년 학우들과 많은 관심을 가지고 전시회에 참가해준 다른 여러 학우들 덕분에 2018년도 소프트웨어학부의 '캡스톤 디자인 전시회'는 성공적으로 마무리 될 수 있었다.

기사: 최예인 기자(yeiny1004@naver.com)
사진: 이유정 기자(82838283@naver.com)